서호 통일차관, '평화와 공동번영의 한반도' 주제 서예 개인전

서호 통일부 차관이 서예작품 개인전을 개최한다.

12일 전시회를 주최하는 민족화해센터에 따르면 '남북동심:평화와 공동번영의 한반도'라는 주제로 서 차관의 서예작품들이 오는 15∼29일 경기도 파주시 평화순례자갤러리에서 전시될 예정이다.

이번 전시는 서 차관의 첫 번째 개인전이다.

지난 2018년 청와대 통일비서관 재직 당시 평양 남북정상회담 선발대 단장으로 방북한 경험이 있는 서 차관은 통일부에서의 35년 공직생활을 통해 보고 느낀 '통일'과 '한반도 평화'에 대한 생각을 서예작품 30여점에 풀어냈다.

이번 전시회 주제 '남북동심'은 '이인동심기리단금'(二人同心其利斷金·두 사람이 합심하면 그 날카로움이 단단한 쇠도 끊을 수 있다)이라는 주역의 구절에서 '이인'을 '남북'으로 바꾼 표현이다.

서 차관의 서예작품은 평화순례자갤러리에 이어 오는 30일∼11월 5일에 종로 일백헌 갤러리에서도 전시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