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국 방문해 WTO 대사와 면담할 예정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사진=연합뉴스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사진=연합뉴스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사진)이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 막판 유세를 위해 유럽으로 출국한다.

12일 산업부에 따르면 유명희 본부장은 WTO 차기 사무총장 선출 최종 3차 라운드의 회원국 간 협의 절차에 대비해 오는 13일 출국할 예정이다.

유명희 본부장은 스위스 제네바와 유럽 주요국을 방문해 각국 장관급 인사 및 제네바 주재 회원국 WTO 대사와 면담할 계획이다. 이어 사무총장 선출 지지를 요청하고 WTO 개혁에 관한 방향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유명희 본부장은 1, 2차 라운드 당시에도 유럽과 미국을 세 차례 방문해 각 회원국 장관급 인사 및 제네바 주재 WTO 회원국 대사와 면담하는 등 지지 교섭 활동을 전개했다.

오는 19~27일 진행되는 최종 라운드에서는 유명희 본부장과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나이지리아) 단 2명의 후보자만 남은 만큼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경합이 예상된다.

WTO는 2명의 후보를 대상으로 최종 선호도 조사를 하고, 차기 사무총장 선출시한인 11월 7일 전까지 컨센서스(의견일치)를 도출하는 과정을 거쳐 차기 사무총장을 선출한다.

최종 라운드에서는 164개 회원국이 한 명의 후보에 대해서만 선호도를 제시할 수 있다. 이 과정을 통해 단일 후보를 채택하며, 컨센서스가 불가한 경우 예외적으로 투표를 할 수 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