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움 아닌 명예회복이 목적"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 서모씨의 군 휴가 미복귀 의혹을 최초로 제기했던 당직병사 A씨와 김영수 국방권익연구소장(전 국민권익위원회 국방담당 조사관)이 12일 오후 서울 송파구 동부지방검찰청에 고소장을 접수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뉴스1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 서모씨의 군 휴가 미복귀 의혹을 최초로 제기했던 당직병사 A씨와 김영수 국방권익연구소장(전 국민권익위원회 국방담당 조사관)이 12일 오후 서울 송파구 동부지방검찰청에 고소장을 접수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27)의 군 복무 시절 휴가 미복귀 의혹을 최초 제기한 당시 당직사병 현모씨가 추 장관과 변호인을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현씨의 제보를 거짓말로 몰아 명예를 실추시켰다는 이유에서다. 현씨 측은 추 장관 측에서 사과한다면 고소를 취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추 장관이 사과하면 고소취하"
현씨를 대리하는 김영수(전 국민권익위원회 국방담당 조사관) 국방권익연구소장은 12일 오후 2시께 현씨와 함께 서울동부지검을 찾아 허위사실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추 장관과 서씨 대리인 현근택 변호사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김 소장은 취재진들과 만나 "추 장관이 현 씨가 했던 말이 사실이라고 인정하고 사과하면 고소를 취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추석 연휴에 추 장관께서 SNS를 통해 (아들에 대한 의혹 제기는) 현씨의 일방적 주장이라고 적었다"며 "검찰 수사를 통해 이미 사실관계가 밝혀진 부분임에도 그렇게 표현한 것"이라고 했다.

추 장관은 지난 2일 페이스북을 통해 “당직사병(현씨)의 일방적인 주장을 공당인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은 대단한 공익제보인 양 포장해 아무런 검증이나 사실 확인도 없이 일부 언론과 함께 ‘묻지 마 의혹’으로 부풀리기 시작했다”고 했다.

김 소장은 "추 장관 발언에 대해 현씨와 가족들이 충격을 받았고 명예를 회복해야 한다는 생각에 고소를 진행하게 됐다"묘 "일반 국민도 명예가 짓밝히면 싸울 권리가 있다"며 고소취지를 설명했다.

현씨 측은 SNS에서 현씨를 향해 욕설과 모욕적 표현을 한 네티즌 약 800명에 대해서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겠다고 했다. 다만 이 부분에 대해서도 "추 장관 측에서 사과를 한다면 네티즌들에 대한 고소도 함께 취하하겠다"고 설명했다.
변호사 선임 검토중···"정치적 발언엔 관심 없어"
현재 현씨는 변호인을 선임하지 못한 상태다. 고소장도 김 소장과 현씨가 함께 직접 작성했다.

김 소장은 "변호사 선임을 검토 중"이라며 "정치적 성향 등으로 오해를 사지 않도록 신중하게 변호인을 선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 씨는 2017년 6월 25일 군복무 중이던 서씨가 휴가 뒤 부대에 복귀하지 않은 사실을 인지하고 서씨와 복귀에 관해 통화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 점에 대해 지난달 2일 서씨 변호인 측은 "현씨가 서씨와 휴가 복귀에 대해 통화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지난달 14일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추 장관은 "제보자인 현씨의 일방적 오해이거나 억측을 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의혹을 부정하는 취지로 말했다.

그러나 검김 소장이 지난 6일 공개한 검찰과의 통화 녹음 파일에 따르면 동부지검 관계자는 “(2017년 6월 25일 당시) 통화는 하도 여쭤봐서 제가 수사팀에 다시 확인했다”며 “서씨도 검찰 조사 과정에서 다 인정했다. 팩트 맞다”고 답했다.

추 장관이 이날 국회 국정감사에서 아들 군 휴가 특혜 의혹과 관련해 "거짓 진술은 한 적 없다"고 발언한 부분에 대해 현씨 측은 "정치적 자리에서 말한 것은 관심없다"고 했다. 이어 "다만 어떤 방식을 통해서든 현 병장에게 거짓말 한적 없다고 인정하고 사과만해달라"고 덧붙였다.

최다은 기자 max@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