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렵고 힘들어도 세상에 꿈 심어줘야"
"모든 정책 수립해 대안 정당 거듭나야 할 때"
"아군부터 정비해 한 마음 돼야 한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지난 6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지난 6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사진)은 12일 국민의힘을 겨냥해 "좌파 광풍 시대가 끝나지 않았으니 더욱 분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모두 하나가 될 것을 촉구했다.

홍준표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렵더라도 참고 견디며 국민이 바라는 새로운 세상에 대한 꿈을 심어 주어야 할 때"라며 "야당은 자유, 공정, 서민을 기본 주제로 모든 정책을 수립하고 대안 정당으로 거듭나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먼저 아군(我軍)부터 정비해 한 마음이 된 후 대란(待亂) 하는 것이 최선의 방책으로 보인다"며 자신을 포함해 보수 야권이 하나 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지난 6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지난 6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다음은 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전문
아직도 좌파 광풍 시대가 끝나지 않았습니다.

연말이 되면 대다수 국민들이 좌파 광풍 시대에 대한 염증이 극에 달할 것으로 봅니다.

이 시점에서 야당이 할 일은 이치대란(以治待亂)으로 보입니다.

어렵더라도 참고 견디며 국민이 바라는 새로운 세상에 대한 꿈을 심어 주어야 할 때입니다.

그런 측면에서 보면 야당은 자유, 공정, 서민을 기본 주제로 모든 정책을 수립하고 대안 정당으로 거듭나야 할 때라고 봅니다.

먼저 아군(我軍)부터 정비하여 한 마음이 된 후 대란(待亂) 하는 것이 최선의 방책으로 보입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장을 중심으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포함한 모든 제세력들이 하나가 되어야 할 때입니다.

야당이 대결집을 할때 집권에 대한 희망이 보이는 겁니다.

야당의 분발을 촉구합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