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열병식 대남메시지에 "긍정적 발언"…"신형ICBM은 우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12일 '라임·옵티머스 자산운용 사건'과 관련, "검찰은 그 대상이 누구든 엄정하고 철저하게 수사해 아무런 의혹을 남기지 말고 진실을 밝혀달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에서 "실체가 불분명한 여러 의혹이 제기됐다"며 이같이 촉구하고 "우리는 근거 없는 거짓 주장과 의혹 부풀리기에는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북한 열병식과 관련,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증강된 무기는 북한이 대량파괴무기를 개발하겠다는 의지를 꺾지 않았음을 내보였고 한반도와 세계 평화를 위협할 수 있다는 점에서 우려를 표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육성으로 남북이 두 손을 맞잡을 날이 오길 기원한다고 밝힌 것은 남북관계의 숨통을 틔울 수 있는 긍정적 발언"이라고 평가하고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과 관련해 우리측이 요청한 남북 공동조사, 시신 수습 협조, 군 통신선 복구 ·재가동을 북측이 수용하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권노갑 전 의원 등 동교동계의 복당 노력과 관련해선 "동교동계 원로들은 민주당 바깥에서 원로다운 방식으로 민주당을 도와주시리라고 믿는다"고 말해 사실상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낙연 "檢, 라임·옵티 진실 밝혀야…거짓주장엔 단호대응"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