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 사진=연합뉴스

여당이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가 자녀 입시 비리 의혹 등을 문제제기한 시민단체 대표와 언론을 고소한 데 대해 “진정성 있는 사과가 우선”이라고 논평한 것을 두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사진)가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여당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추미애 법무부 장관 등의 유사한 행보에는 입을 다물고 있다는 지적이다.

더불어민주당 조은주 청년대변인은 11일 나경원 전 원내대표에 대한 논평을 내고 “직무활동에 대한 비판을 보다 신축성 있게 받아들여야 한다는 점은 공인으로서 갖춰야 할 기본자세”라며 “자녀 입시 비리 의혹에 대한 시민사회와 언론의 문제제기에 대해 공인으로서 부적절한 처신이나 물의를 일으킨 점을 사과하지 않고 고소로 대응하는 태도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이어 “공인으로서 부적절한 처사를 지적하고, 사회적 책무를 다할 것을 요구하는 고발인에 대한 고소는 자칫 시민사회와 언론의 정당한 역할을 위축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심히 우려되는 처사”라면서 “특혜에 대한 시시비비를 떠나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국민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는 것이 우선이다. 특혜와 부정을 내로남불의 태도로 안일하게 넘어가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진중권 전 교수는 해당 논평을 보도한 기사를 페이스북에 공유하면서 “내로남불의 극치. 조국, 추미애, 김용민에게 해야 할 이야기를…”이라고 언급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지난 10일엔 나경원 전 원내대표의 고소와 관련해 “나경원의 고소에 반대한다. 공인이라면 웬만한 일은 참아야 한다”면서도 “고소의 이론적 기반을 형법학자인 조국 교수가 제시했다. 그의 이론과 실천이 사회적으로 큰 반향을 일으켜 심지어 나경원까지 따라하게 된 것”이라고 비꼬았다.

조국 전 장관은 이른바 ‘조국 사태’와 관련해 언론과 유튜버 등을 고소하고 있다. 김용민 의원의 경우 자신을 “조국 똘마니”라고 부른 진중권 전 교수에게 명예훼손 혐의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한 사실이 최근 알려졌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