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ICBM 분석, 우리 방어능력 점검
"공무원 피살 사건 규명 호응 촉구"
청와대가 북한의 노동당 창건 75주년 열병식과 관련해 "상호 무력충돌과 전쟁을 방지하는 남북 간 여러 합의사항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고 11일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긴급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열병식 연설 내용 등에 대해 이 같은 입장을 내놨다.
김정은 연설에…靑 "전쟁방지 '남북합의' 지켜야"

청와대의 입장은 북한이 열병식에서 선보인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의 무기와 김 위원장의 발언을 염두한 것으로 풀이된다. 남북 정상은 2018년 4월 판문점선언에서 "전쟁 위험을 실질적으로 해소하기 위해 공동으로 노력해나갈 것"이라 합의했다.

청와대는 북한의 신형 ICBM 등에 대해서는 직접적인 우려를 나타내지는 않았다. 청와대는 "새로운 무기체계들의 전략적 의미와 세부사항을 계속 분석하고 있다"며 "이에 대비한 우리의 방어 능력도 점검해 나가기로 했다"고 했다.

김 위원장이 연설에서 '하루빨리 보건 위기가 극복되고 북과 남이 다시 두손을 마주 잡는 날이 찾아오기를 기원한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청와대는 긍정적으로 해석할 수 있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청와대는 "NSC 상임위원들은 환경이 조성되는 대로 남북관계를 복원하자는 북한의 입장에 주목했다"며 "향후 관련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고 관계 부처들이 조율된 입장으로 대처해 나가기로 했다"고 했다.

서해상 공무원 피살 사건이 조기에 규명될 수 있도록 북한이 전향적으로 호응해 줄 것도 요청했다. 정부는 남북 공동조사, 군 통신선 복구 등을 촉구한 상태다.

이날 회의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이인영 통일부 장관, 서욱 국방부 장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등이 참석했다.

윤진우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