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지도부 "동교동계 복당 추진 논의한 적 없어"

더불어민주당을 집단 탈당했던 옛 동교동계 인사들의 복당 타진이 계속되는 가운데 이낙연 대표가 동교동계 인사들과 '순차 복당' 문제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매정하게 나가더니…동교동계 복당 타진에 난감한 여당(종합)

구민주계 핵심 인사는 11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이 대표가 정대철 전 의원과 만나, 1차로 전직 의원 등이 먼저 복당한 뒤 2차로 천천히 권노갑·정대철 전 의원이 복당하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 인사는 "아직 복당 원서는 내지는 않았지만, 이 대표 임기 안에는 복당할 수 있을 것으로 낙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동교동계는 민주당이 야당이었던 2016년 20대 총선을 앞두고 당시 문재인 대표를 공격하며 집단 탈당했다.

이어 안철수 대표를 지지하며 국민의당에 입당했지만, 이후 국민의당이 사분오열의 풍파를 겪는 과정에서 이렇다 할 정치적 입지를 확보하지 못한 채 외곽을 전전해 왔다.

지난 4월 21대 총선 직전에는 "힘을 보태겠다"며 민주당 복귀를 선언했지만, 당원들의 거센 반발로 흐지부지됐다.

민주당 지도부 관계자는 복당 권유 주장과 관련해 "이낙연 대표가 최근 동교동계를 만난 적이 없고, 이들의 복당을 논의하거나 추진한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다.

매정하게 나가더니…동교동계 복당 타진에 난감한 여당(종합)

현재 이들에 대한 당내 분위기는 '불가근불가원'으로 요약할 수 있다.

구민주계로 분류되기도 했던 이 대표는 동교동계 복당에 부정적이지만은 않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당내 주류인 친문계 분위기가 우호적이지 않아 고민스러운 게 사실이다.

이 대표와 친분이 두터운 정 전 고문이 이 대표 취임 직후 복당을 추진하다 일단 보류한 것도 이 같은 배경을 고려했기 때문으로 전해진다.

한 중진 의원은 "(원로들이) 과거 당에 대한 적대 행위를 많이 했기에 친문 쪽에서도 좋아하지 않고, 특히 영남에서는 정서적으로 대단히 좋지 않다"고 전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내년 재보선 전까지 이 대표는 내부 기강을 잡고 개혁 이슈를 이끌어가는 '투트랙'으로 가야 하는 상황"이라며 "당사자들을 제외하고는 당 내외에서 절박하게 요구하는 사람도 없다"고 냉랭한 분위기를 전했다.

매정하게 나가더니…동교동계 복당 타진에 난감한 여당(종합)

다만 일각에서는 대선 국면이 본격화하면 대통합 차원에서 복당이 가시화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원내의 한 관계자는 "DJ로부터 내려오는 역사적 가치가 있기 때문에, 동교동·구민주계를 더 커진 민주당 안에서 공존시키는 것이 모양새가 더 좋다고 본다"며 "긴장이 체제를 더 건강하게 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