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가 11일 오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긴급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전날 북한 노동당 창건 75주년 열병식 관련 논의가 목적이다.

회의에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메시지와 열병식에서 공개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에 대한 분석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의 남북관계 유화 제스처를 놓고 논의가 이어질 수 있다. 김 위원장은 열병식에서 "사랑하는 남녘의 동포들에게도 따뜻한 이 마음을 정히 보내며 하루빨리 이 보건위기가 극복되고 북과 남이 다시 두손을 마주 잡는 날이 찾아오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서해상 공무원 피살 사건, 북한 조성길 전 주이탈리아 대사대리의 입국 등으로 남북 관계에서 변수가 많아진 만큼 김 위원장의 발언을 집중 논의할 계획이다.

하지만 북한 신형 전략무기에 대해서는 우려를 표명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미국과 국제사회가 북한의 군사력 과시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어서다.

윤진우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