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홍보에도 불구 자살사고 오히려 증가
윤주경 국민의 힘 의원이 지난 7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국방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사진=뉴스1

윤주경 국민의 힘 의원이 지난 7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국방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사진=뉴스1

병사들의 평일 일과 이후 외출과 휴대전화사용 허가등의 군내 복지수준이 좋아져도 자살사고는 오히려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윤주경 국민의힘 의원이 국방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군 자살사고는 2016년 54건, 2017년 51건, 2018년 56건으로 유지되다 지난해 62건으로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자살을 시도했다가 미수에 그친 건도 육군을 제외하고 2016년과 2017년 각 5건에서 2018년 11건, 지난해에는 18건으로 오름세를 나타내고 있다.

정부는 군내 복지가 향상되면서 구타와 가혹행위가 줄고 자살사고도 감소하고 있다고 홍보하고 있지만 실상은 이와 상반되고 있다.

윤주경 의원은 "국방부는 구타와 가혹행위, 자살사고 등에 대해 근본적인 원인을 분석하고 해결할 수 있는 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말했다.

김기운 한경닷컴 기자 kkw102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