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무청이 9일 월드 스타 방탄소년단(BTS)에게 병역 혜택을 줘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공정과 형평에 맞지 않는다”며 반대 뜻을 밝혔다. 병무청이 ‘BTS 병역 혜택’ 이슈에 입장을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병무청은 이날 낸 공식 입장에서 “대중문화예술 분야의 예술 요원 편입은 전반적인 대체복무 감축 기조, 병역의무 이행의 공정성·형평성을 제고하려는 정부 기본취지와 맞지 않아 검토에서 제외하기로 했다”며 “그 결정은 지금도 변함없다”고 했다. 다만 병무청은 ‘입영 연기’에 대해서는 논의 가능성을 열어놨다.

임락근 기자 rkl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