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룡 경찰청장이 8일 서울 미근동 경찰청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경찰청 제공

김창룡 경찰청장이 8일 서울 미근동 경찰청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경찰청 제공

김창룡 경찰청장이 8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모씨의 한영외고 학교생활기록부(학생부) 유출자를 찾기 위해 수사 범위를 확대하겠다고 했다. 김 청장은 “한영외고뿐 아니라 지원 대학교 관련자 등에 대해 광범위하면서도 면밀하게 수사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김 청장은 이날 서울 미근동 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찰청 국정감사에서 이 같이 밝혔다.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은 수사 1년이 넘도록 유출자를 특정하지 못하는 등 아무런 결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한 데 따른 대답이다.

김 청장은 “유출자를 특정하기 위해 압수 및 분석 등 다각적으로 노력하고 있다”며 “수사가 아직 완료되지 않았기 때문에 자세한 사항은 말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유출 방법이 SNS나 전자기기를 사용했다면 (증거를 확보하기) 쉬운데 고전적인 방법으로 유포하면 추적 및 증거 수집에 어려움이 있다”고 설명했다.

주광덕 전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해 9월 조 전 장관 인사검증 국면에서 “공익 제보를 받았다”며 조씨의 한영외고 시절 생활기록부 내용을 공개했다. 당시 주 의원은 조씨가 고등학교 재학 시절 아버지인 조 전 장관이 재직중인 서울대 법대에서 ‘셀프 인턴’을 했고, 그 기간이 다른 인턴 활동 시기와 겹친다며 생활기록부 허위 기재 의혹을 제기했다. 당시 조씨는 자신의 생활기록부 등이 유출된 경위를 수사해달라고 경찰에 고소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