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7일 일본 스가 요시히데 총리 취임과 관련해 "급격한 변화라던가 그런 것을 기대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스가 총리 선출로 한일 관계에 변화에 대한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강 장관은 "한일 정상 간 전화소통이 이뤄졌고 그 소통을 통해서 대화를 계속 이어나가자 하는 의지를 확인할 수 있었던 것은 상당히 의미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 이전에도 그랬고 그 이후에도 외교 당국 간에는 여러 채널을 통해 소통을 계속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 장관은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한 한일 간 국장급 대화에 진전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더 이상 정상적으로 운영되는 상황이 아니라는 판단하에 그 대화는 일단 중단을 시켰고 WTO(세계무역기구)로 갔다"고 답했다.

이어 "우리는 일단 (일본에 대해) WTO 제소를 재개했다"며 "왜냐하면 우리로서는 일본 측의 요구 조건을 충족시켰는데 우리가 요구하는 (일본의) 규제조치 철회가 이뤄졌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윤진우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