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국민이 정치 참여하는 공론장"
"앞서가면서도 친화적인 플랫폼 만들 것"
정당 최초 '오픈베타' 형식 공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공유정당 플랫폼 및 국정감사 37대 정책과제 발표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공유정당 플랫폼 및 국정감사 37대 정책과제 발표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사진)가 창당 때부터 주요 목표 중 하나로 꼽은 '공유정당'의 모습이 베일을 벗었다. 배달 앱처럼 국민 누구나 필요에 따라 정책을 주문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가 골자다.

안철수 대표는 6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공유정당 플랫폼 및 국정감사 37대 정책과제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공유정당 플랫폼을 활용해 국민들이 적극 참여하고 민의가 제대로 반영될 수 있는 소통기제로 발전시켜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처럼 다가올 미래를 선도적으로 준비하고 지속적으로 실천해나간다면 국민들도 다시 야권에 관심과 신뢰를 보내주실 것으로 믿는다. 국민의당이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모든 국민이 정치 참여하는 공론장…앞서가면서도 친화적인 플랫폼만들 것"
이날 발표된 공유정당 플랫폼의 정식 명칭은 '철가방'이다. 기존처럼 온라인 게시판에 글과 댓글을 올리는 방식에서 한발 더 나아간 쌍방향 소통 체계라고 국민의당은 설명했다.

앞서 안철수 대표는 공유정당을 통해 당원을 넘어 모든 국민이 정치에 쉽게 참여하고 당은 국민 목소리를 적극 반영해 정책을 기획한다는 구상을 제시했다.

안철수 대표는 "창당 시 국민이 직접 참여하여 정책을 제안하고, 전문가들이 포함된 토론을 거쳐 다듬고, 국회의원들이 입법화하는 과정을 투명하게 보여줌으로써, 전 과정에 걸쳐 공유하고 소통하겠다고 말씀드린 바 있다"고 출범 배경을 설명했다.

특히 공유정당 플랫폼이 지지자 중심의 정당을 지향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기존 정당들이 당원 중심이었다면, 국민의당은 공유정당 플랫폼을 통해서 당원이 아니더라도 정책 방향성에 동의하는 국민 누구나 참여해서 의견을 펼칠 수 있는 공론장을 만드는 것"이라며 "정당의 저변을 넓힐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철가방'이라는 명칭은 "'배달앱' 개념을 도입해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국민이 정책을 주문하면 전문가들과 함께 토론해 다듬고 국회의원이 입안하는 과정에 이르게 되도록 했다"며 "배달 음식을 시켜 먹듯 누구나 쉽게 참여할 수 있는 '정책 배달앱'인 셈"이라고 풀이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공유정당 플랫폼 및 국정감사 37대 정책과제 발표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공유정당 플랫폼 및 국정감사 37대 정책과제 발표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공유정당 플랫폼의 기술적 혁신에도 방점을 찍었다.

그는 "정당에서는 처음으로 '오픈베타' 형식 공개를 시도한다"면서 "정당이 모든 것을 정해 일방적으로 내놓는 것이 아니라, 완성 직전에 많은 국민들이 직접 사용해보면서 개선할 점이나 추가할 기능에 대한 제안을 받는 것"이라고 했다.

안철수 대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인 플랫폼 개념과 인공지능을 선도적으로 도입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새로운 기술과 기능들을 추가해나가 대표적인 공유정당 플랫폼으로 자리 잡게 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 첫 걸음으로 7일 국정감사 시작과 함께 오픈베타 버전을 선보이고, 국감이 끝나는 이달 말 경엔 웹페이지 형태로 공개한 뒤 추후 보완을 거쳐 앱으로 만들 계획. 그는 "앞으로도 다른 신기술들도 적극로 도입해 앞서가면서도 사용자 친화적인 플랫폼으로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국민의당은 37대 정책과제도 함께 발표했다.

권은희 원내대표는 "21대 국회는 저출생·노령화, 4차 산업혁명, 기후변화 가 초래할 양극화의 심화, 노동시장의 불안정성, 신종감염병의 주기적 도래 등 사회변화에 적극 대응해야 한다"며 "국민의당은 사회변화에 대응해 국민 삶의 안정과 행복을 추구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