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세계가 한글을 사랑하고 있다"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보고한 한글과 한국어에 대한 세계적 인기에 대해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어느덧 세종학당이 76개국 213개소로 증가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인도의 한글 사랑이 남다르다'는게 문 대통령의 설명이다. 인도는 지난 7월 말 제2외국어에 한국어를 포함시켰다. 오는 574돌 한글날에는 한국문화원과 네루 대학교가 공동 주최하는 다양한 기념행사도 열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2018년 모디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나눴던 얘기가 현실화돼 기쁘다"며 "인도는 세계에서 인구가 두 번째로 많고,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신남방정책의 핵심 파트너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인도 뿐 아니라 다른 나라에서도 한국어의 인기는 높아지고 있다. 1999년 처음으로 미국에 한국어반이 개설된 후 현재는 세계 41개국의 학교에서 한국어 수업이 이뤄지고 있다. 문 대통령은 "학교 밖의 한국어 학원들도 많고 한국어 토픽시험 지원자 수도 140배나 늘었다"며 "우리나라의 국격이 그만큼 높아졌다"고 평가했다.

한글을 매개로 파트너 국가들과 관계를 돈독히 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전세계에 한국을 배우고 싶어하는 나라들이 점점 늘고 있는 이 기회를 잘 살려야한다"는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인도, 베트남, 라오스, 필리핀 등 신남방정책 파트너 국가들과 러시아, 중앙아시아, 몽골 등의 신북방정책 파트너 국가에 대한 한국어교육 지원사업을 더 체계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예산과 지원도 늘린다. 문 대통령은 "올해 정부는 작년 대비 90% 늘어난 126억원의 예산을 한국어교육지원사업에 투입하고, 현지 6개 대학에서 한국어 교사를 양성하고 있다"며 "한국어를 더 많이 확산시키고, 한국 문화를 더 넓게 알려 신남방 신북방 정책의 튼튼한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