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5일 "힘들고 지칠 때 “언제나 내 조국 대한민국이 있다”는 용기와 자부심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세계 한인의 날을 맞아 소셜네트워크 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오늘의 대한민국은 조국을 위해 애써온 동포들에게서 많은 도움과 교훈을 얻으며 발전해왔다"며 "이제는 조국이 역할을 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해외동포들의 조국을 위한 헌신에 감사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 193개국 750만 동포들의 삶은 조국과 한시도 떨어져 있지 않았다"며 "머나먼 이국에서 피땀 흘려 번 돈을 독립운동자금으로 보내주셨고, 조국의 경제발전과 민주화, 평화의 길을 함께 걸어줬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쁨과 슬픔을 함께 나누어오신 동포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에도 이같은 도움의 손길이 이어졌다고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동포들은 코로나에 맞서 다시 한번 마음을 모아줬다"며 "지난 3월 중국과 일본, 동남아 지역에서부터 유럽, 아프리카에 이르기까지 동포들은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는 모국에 방역물품과 성금을 보내줬다"고 언급했다. 또 "한인회를 중심으로 현지 동포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마스크와 생필품을 나누고, 성금을 모았고, 지역사회의 병원과 경찰, 참전용사 요양원에 방역물품을 지원한 동포들도 있다"며 "세계 곳곳에서 연대와 협력의 모범을 보여주신 동포 여러분이 정말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정부 역시 각국 동포들을 돕기 위해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개도국을 중심으로 재외동포 보건의료 지원사업을 강화하고 코로나에 취약한 동포 어르신과 고령의 참전용사들, 한인입양인 가정에 방역물품을 전해드렸다"며 "특별전세기와 공군 수송기, 공중급유기까지 투입해 귀국을 원하는 120개국 4만9000여 명의 재외국민을 무사히 고국으로 모셔왔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노력도 이어가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는 지구촌 어느 한 곳도 보건의료의 사각지대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교훈을 일깨웠다"며 "정부는 아세안 10개국과 코로나 진단역량강화 협력을 비롯해 국제사회와 ‘K-방역’의 성과와 경험을 공유하고, 감염병 공동 대응을 위한 인도적 지원과 개발 협력에 힘을 기울여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