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보도, 정부가 대응하지 않은 것처럼 왜곡"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청와대가 지난 23일 새벽 청와대 관계장관회의에서 '북한에 먼저 알아보자'란 판단이 피살 발표를 37시간 늦췄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30일 오전 서면 브리핑을 통해 "당시 관계장관회의는 단편적인 첩보들을 공유해 신빙성을 확인하는 과정이었다"며 이같이 대응했다.

강민석 대변인은 "북한에 먼저 알아보자는 언급이 있었다는 보도는 명백한 오보"라며 "또 다른 언론의 '北 통지문 거짓말…정부는 그날 40분 진실 알고 있었다'는 보도도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군이 획득한 첩보 사항에 '사살', '사격' 등의 용어는 없었고 총격 정황, 불태운 정황 등이 보였을 뿐"이라며 "이 또한 단편적인 여러 첩보들을 종합분석해 상당한 시간이 지난 뒤 재구성한 내용"이라고 덧붙였다.

강민석 대변인은 "일부 보도는 마치 군이 CCTV로 들여다보듯이 실시간 파악을 하고 있었는데도 정부가 대응하지 않은 것처럼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며 "이에 대해 국방부도 법적 대응을 검토 중"이라고 알렸다.

청와대는 지난 28일 오후 대변인 명의의 서면 브리핑을 통해서도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한 일각의 의혹에 대해 설명했다.

강민석 대변인은 "대통령의 시간은 너무 일러서도 안 되며 너무 늦어서도 안 되는, 단 한 번의 단호한 결정을 위한 고심의 시간"이라며 "특히 한반도를 대결 구도로 되돌아가게 하느냐 마느냐의 분수령이 될 수 있는 안보 상황이 발생했을 경우 대한민국 대통령이 일차적으로 고심하는 지점은 위기 관리일 수밖에 없다"고 언급했다.

그는 "안타까운 일이지만 당시 상황을 돌아보겠다"며 "(언론들이) 마치 우리 군의 코앞에서 일어난 것처럼 간주하고 비판보도를 하고 있지만 기본적으로 우리 바다에서 수십㎞ 떨어진 북한 해역, 우리가 볼 수 없고 들어갈 수도 없는 곳에서 일어난 사건"이라고 부연했다.
'실종 공무원' 수색 중인 해양경찰 [사진=연합뉴스]

'실종 공무원' 수색 중인 해양경찰 [사진=연합뉴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