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위를 사실인 양 보도한 다수 언론 국민께 상처 줘"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아들의 군 휴가 특혜 의혹과 관련해 검찰로부터 무혐의 처분을 받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30일 "제보자의 일방적인 주장을 검증하지 않고 단지 정쟁의 도구로 삼은 무책임한 세력들은 반드시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미애 장관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치공세의 성격이 짙은 무리한 고소·고발로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력(공권력)을 소모한 사건"이라며 "합당한 사과가 없을 시 후속 조치를 취하겠다"고 이렇게 말했다.

언론을 향해서도 "사실과 진실을 짚는 대신 허위의 주장을 그대로 싣고 더 나아가 허위를 사실인 양 보도한 다수 언론은 국민께 커다란 실망과 상처를 줬다"고 했다.

그러면서 "많은 이야기를 하지 않아도 국민들께서는 알고 있다"며 "왜 유독 문재인 정부의 법무부 장관들을 타겟으로 보수 야당과 보수 언론이 집요하게 정치적 공세를 펼치는 지"라고 덧붙였다.

추미애 장관은 "그간 매진해 왔던 검찰개혁은 더 이상 구호가 아닌 실천"이라며 "검찰개혁과 공수처 설치를 조속히 완수해 촛불시민의 염원을 이뤄내고 마지막까지 문재인정부의 성공에 기여하겠다"고 다짐했다.

앞서 추미애 장관은 아들 서모씨(27)의 군 복무 당시 특혜 휴가 의혹 수사가 무혐의로 종결된 지난 28일에도 입장문을 내고 "장관과 장관의 아들에 대한 근거없고 무분별한 정치공세로 인해 국민에게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며 "검찰개혁을 완수하는 데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