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수산부 공무원이 북한군에 의해 사살된 사건에 분노한 민심이 청와대 국민청원에서 나타나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지난달 25일 ‘북한 피격 사망 공무원 사건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의 합리적인 대응을 촉구합니다’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청원인은 “두 아이를 둔 40대 가장이 동물에게 저질러져도 참혹하다 여길 일을 당하는 동안 대한민국 정부와 대통령은 무엇을 했느냐”고 비판했다.

그는 “저는 두렵다”며 “정치 이념과 국제 정세의 흐름 속에서 저 또한, 제 가족 또한, 제 이웃 또한 이렇듯 버려질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 게시글은 지난달 29일 기준 약 3만여명의 동의를 얻었다.

지난달 28일에는 ‘우리 국민이 북한에서 사살당했음에도 불구하고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보단 북한 감싸기에 급급한 문재인 정부를 규탄합니다’는 글도 게시됐다. 글쓴이는 “설사 일말의 가능성으로 월북 의사가 있다고 하더라도 국가는 북한에게 송환을 요구하고 데려와서 처벌을 해야하지 북한 땅에서 죽도록 방임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이번 사고를 통해 정부는 국민의 생명을 자신들의 같잖은 대의보다 하찮게 여기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하야를 요청합니다’ ‘국민안전에 도움되지 않는 북한포용에 편향된 남북평화정책 재고해주십시오’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에게 사죄하고 즉시 하야해라’ 등의 유사한 내용의 비판글이 쏟아졌다.
북한군에 피격돼 숨진 해양수산부 산하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해양수산서기(8급) A씨(47)의 형 이래진씨(55)가 지난 29일 서울 중구 한국언론회관 서울외신기자클럽에서 서울에 주재하는 외신 기자들을 상대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북한군에 피격돼 숨진 해양수산부 산하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해양수산서기(8급) A씨(47)의 형 이래진씨(55)가 지난 29일 서울 중구 한국언론회관 서울외신기자클럽에서 서울에 주재하는 외신 기자들을 상대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한편 해양경찰청은 해수부 공무원 이모씨가 자진 월북한 것이라고 지난달 29일 발표했다. 선상에서 단순 실족일 경우 구명조끼를 입고 있지 않을 가능성이 크고, 자신의 신상을 구체적으로 진술한 데서 자진 월북 가능성이 높다는 설명이다. 이모씨의 형 이래진 씨는 같은 날 기자회견을 열어 “(해경이) 현장조사와 시뮬레이션을 통한 공법을 여러 가지 제시했어야 하는데 그러한 것들을 제시하지 않고 급하게 월북으로 몰아갔다”고 했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