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28일(현지시간) "대화의 문은 열려있다"며 북한의 대화복귀를 촉구했다.

비건 부장관은 이날 미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면담한 뒤 "미국과 한국은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와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한 창의적인 아이디어들을 논의했다"며 "이는 모든 한국인에게 밝은 미래를 가져오고 미·북 관계를 정상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 논의한 아이디어들은) 미국과 한국, 우리끼리만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며 "북한이 준비됐을 때 함께 논의하자는 데 우리는 여전히 열린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이 본부장도 "비건 부장관과 주어진 상황 속에서 어떻게 이 상황을 관리하고, 북한과의 대화 속에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이라는 과제를 이끌어갈 지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했다. 또 "최근 나눈 논의 중 가장 좋았다"며 "비건 대표와 앞으로도 다양한 수단을 통해 계속 협의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외교가에선 비건 부장관이 이날 언급한 '창의적 아이디어' 중 하나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3일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밝힌 종전 선언일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지난 해 하노이·스톡홀름 노딜 협상 이후 교착 상태에 빠진 미·북 비핵화 실무협상을 재개하기 위한 북한 유인책이 논의됐을 수 있다. 비건 부장관은 서해상에서 발생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의 북한 피격 사망에 대해 "한국 국민들과 미국에 깊은 충격을 준 사건"이라고만 언급했다.

이날 공개된 유엔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의 전문가패널 중간보고서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북한이 최소 33차례 이상의 석탄 밀수출을 시도한 것으로 조사됐다. 보고서는 또 북한이 6차례 핵실험 등을 통해 탄도미사일 탄두에 장착 가능한 소형화한 핵무기를 개발했을 수도 있다는 다수 회원국의 평가를 실었다.

이정호 기자/워싱턴=주용석 특파원 dolp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