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속한 복구 위해 더 노력할 것"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경북 울진 태풍피해 복구현장을 찾아 주민들과 사진을 찍고 있다./사진=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경북 울진 태풍피해 복구현장을 찾아 주민들과 사진을 찍고 있다./사진=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태풍 마이삭과 하이선으로 피해를 입은 경북 울진과 영덕을 찾았다.

이 대표는 울진군 울진읍 피해 복구 현장을 방문해 피해주민을 만나 복구 관련 애로사항을 들었다.

이 대표는 지역단체가 요청한 주민 응원 영상 메시지 촬영에서 "정부와 지자체가 심리의 방역까지 마음을 쓰고 있으나 아직 힘이 덜 미친다. 더 노력하겠다"고 했다.

영덕 피해 지역으로 옮긴 이 대표는 "경북 내륙, 특히 동해안에서 해마다 피해가 많이 있다"고 했다. 추가적인 지원금 문제 해결 노력을 약속한 것이다.

윤진우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