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 前 장관 "북한과 인도협력해야"
우리 국민 살해됐는데…정세현 "北 통지문 보면 통큰 측면 보여"

정세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이 우리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된 북한의 통지문에 대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직접 유감 표명을 했다는 사실을 강조하고 있다. 그들 문자로 통큰 측면이 있다"고 평가했다.

정 수석부의장은 25일 오후 유튜브로 생중계된 노무현재단 주최 10·4 남북정상선언 13주년 기념행사에서 통지문에 대해 "북쪽이 그간 잘 안 보였던 행태다. 김일성이나 김정일 시대와는 좀 다른 면모"라고 했다. 그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오해를 풀고 싶다는 식으로 다가왔으면 좋겠다. 우리만 먼저 해야 하나, 북한이 먼저 해도 된다"며 "석달 정도는 남북간 실무적인 대화를 이뤄나가야 내년 초 (북한) 8차 당대회 이후 대미·대남 또는 대내 경제 발전 전략을 합리적이고 현실적으로 수립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종석 전 통일부장관은 "문재인 대통령이 얼마 전 유엔(UN)연설에서 코로나19 방역 관련 보건협력기구체를 제안했는데 이게 중요하다"며 "또 북한은 태풍 피해 복구에 올인하고 있다. 다른 것은 안 한다. 대북 인도주의적 수해복구 관련 협력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임락근 기자 rkl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