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왕자씨 사건 등 비교하면 상당한 변화"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 `북한군의 어업지도원 총격 사망사건'에 관한 현안질의에 앞서 관계자로부터 `북한 노동당 중앙위 명의의 통지문에 관한 보고를 받고 있다. 뉴스1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 `북한군의 어업지도원 총격 사망사건'에 관한 현안질의에 앞서 관계자로부터 `북한 노동당 중앙위 명의의 통지문에 관한 보고를 받고 있다. 뉴스1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북한이 우리 공무원에 총살한 사건과 관련해 "북측의 통지문 내용을 보니 변한 것도 있구나 실감한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25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그들(북한)의 행동준직에 따라 사살했다고 하는 게 남북관계의 변하지 않은 냉엄한 현실을 드러내는구나 했지만 그럼에도 그런 현실에서도 변화가 있는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문재인 대통령과 우리 국민에게 미안하다고 전했다. 재발방지를 위한 북측 조치를 설명하고 있는데 이런 건 변화라고 생각한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박왕자씨 희생사건, 판문점 도끼만행, 연평도 피격, 서해교전 등 (과 비교했을 때) 상당한 변화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임락근 기자 rkl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