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연설 녹화 수정할 상황 아니었다"
야당 "북한 도발 알고도 종전선언 했나"
문재인 대통령, 제75차 유엔총회 기조연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제75차 유엔총회 기조연설 [사진=청와대]

'종전 선언' 제안 하루 만에 연평도에서 근무하던 공무원이 북한군 총격에 사망한 사실이 확인되면서 청와대가 난감한 상황에 처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연설 전 관련 보고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청와대는 녹화가 미리 진행돼 수정할 상황이 아니었다는 입장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3일 새벽 뉴욕에서 진행된 제75차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연설에서 "전쟁은 완전히 그리고 영구적으로 종식돼야 한다"며 "종전선언이야말로 한반도에서 비핵화와 함께 항구적 평화체제의 길을 여는 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유엔 연설은 코로나 상황 때문에 온라인 연설로 대체됐다. 실시간 연설이 아니라 사전 녹화된 영상을 통한 '녹화 연설'이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기조연설 영상은 지난 18일 유엔 본부에 전달된 상태였다.

하지만 시점을 두고 논란이 발생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유엔 총회 연설은 한국 시각으로 23일 새벽 1시26분에 시작해 1시42분에 끝났다. 국방부는 22일 밤 우리 실종 공무원이 북한에 총격을 받고 시신까지 불태워졌다는 내용의 보고를 청와대에 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의 연설 시점에는 이 상황이 모두 종료된 상황이었다.

야당은 "북한의 도발을 알고도 대통령이 유엔 연설에서 종전선언을 했느냐"고 공세의 수위를 높이는 상황이다.

청와대는 지난 15일 영상이 녹화돼 18일 유엔에 보내졌기 때문에 연설을 전면 취소하지 않는 이상 내용을 수정할 수는 없었다는 입장이다. 대통령이 북한 도발을 알고도 종전선언을 주장했다는 것은 부당하다는 취지다.

청와대는 이번 피격 사망 소식에 긴박하게 대응하고 있는 모습이다. 청와대는 지난 23일 새벽 1시부터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관계장관회의를 개최했다. 또 이날 오전에도 정경두 국방장관, 이인영 통일부 장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등이 청와대에 모여 긴급 관계부처 회의를 가졌다.

청와대 안팎에선 이번 사건이 교착 상태에 빠져 있는 북미 및 남북관계를 연내에 개선해 보고자 했던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구상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촉각을 세우고 있다.
해군 고속정 [사진=연합뉴스]

해군 고속정 [사진=연합뉴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