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국민의당 통합 효과 없을 것"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통합에서 무엇을 달성할 수 있겠나"라며 "제가 보기에는 별로 큰 효과를 거둘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종인 위원장은 24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 한국예술인센터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의 통합에 대한 질문에 "왜 통합을 해야 하느냐를 첫째로 질문해야 한다. 우리나라 정당들이 서로 통합하고 합당해도 제대로 성공한 예가 별로 없다"고 답했다.

그는 "안철수 대표가 언론에 부각되기 때문에 거기 무슨 관심이 있는 것처럼 생각하지만 내가 사실은 안철수 대표가 어떤 분이라는 걸 잘 안다"고 단언했다.

그러면서 "국민의당이 그 자체로서 내가 보기에는 (우리와) 합당을 하고 싶은 생각도 있을 것"이라며 "한편으로 안철수 대표는 국민의힘이 아직까지 변화를 제대로 못했으니 관심이 없다고 얘기하지 않나. 우리가 굳이 그런 사람들한테 관심을 갖고 합당을 할 필요가 없다"고 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안철수 대표의 정치적 역량을 묻는 질문에는 "(안철수의) 정치적인 역량은 내가 평가를 안 해도 이미 다른 사람들이 다 알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솔직히 내가 안철수 대표에게 처음에 이런 얘기를 했었다. '정치를 하고 싶으면 국회부터 들어가서 제대로 배워서 정치를 해야 한다'고 했더니 나를 보고 '국회의원은 아무것도 하는 일이 없는 사람들인데 왜 자기 보고 국회의원 하라 하느냐고' 이런 이야기를 하더라"고 떠올렸다.

김종인 위원장은 "'이 양반이 정치를 제대로 아느냐' 생각이 들어서 더 이상 말을 이어가지 않고 내가 자리에서 떠 버린 적이 있다"며 "내가 그런 정도로 안철수 대표의 정치적 생각에 대해서 이해하고 있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2022년 대선과 관련해 '야권의 대선후보가 보이지 않는다'는 질문에는 "야권에서 대선후보가 되겠다는 사람이 네댓 분 있는 게 틀림없다"며 "그분들이 어떤 비전을 국민에게 나타낼 것인지 이뤄지지 않았을 뿐"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다만 "(당을) 다음 대통령 선거까지 끌고 가려는 생각이 없어서 대통령 선거에 누가 나오는지 관심을 가지지 않으려 한다"면서 "특정인이 내 머릿속에 있다고 하더라도 말하지 않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신의 대권후보 추대 가능성에 대해서는 "솔직히 얘기해서 관심 없다"고 일축했다.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와 관련해서는 "초선도 능력이 있으면 할 수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초선 출신 시장이 나오면 민주당이 구청장·구의회를 장악한 상황에서 이들을 장악할 수 없지 않으냐'는 질문엔 "초선이나 재선, 삼선이나 그 점에서 크게 구분을 둘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