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사진=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사진=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022년 대선과 관련 "야권에서 대선후보가 되겠다는 사람이 네댓 분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24일 목동 예술인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주최 토론회에서 '야권의 대선후보가 보이지 않는다'는 질문에 "그분들이 어떤 비전을 국민에게 나타낼 것인지 이뤄지지 않았을 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당을) 다음 대통령 선거까지 끌고 가려는 생각이 없어서 대통령 선거에 누가 나오는지 관심을 가지지 않으려 한다"면서 "특정인이 내 머릿속에 있다고 하더라도 말하지 않는 것"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자신의 대권후보 추대 가능성에 대해선 "관심 없다"며 일축했다.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와 관련해선 "초선도 능력이 있으면 할 수 있는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초선 출신 시장이 나오면 민주당이 구청장·구의회를 장악한 상황에서 이들을 장악할 수 없지 않느냐는 질문엔 "초선이나 재선, 삼선이나 그 점에서 크게 구분을 둘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