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인 지난달 15일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문재인 정권 규탄' 집회가 열리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광복절인 지난달 15일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문재인 정권 규탄' 집회가 열리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다음 달 3일인 개천절에 광화문 집회를 열겠다고 주장한 일부 보수단체가 집회를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김문수 전 경기지사와 서경석 목사 등은 24일 오전 11시 국회의사당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밝힐 예정이다.

이들은 앞서 배포한 설명문에서 "광화문 집회를 최대한 악용해 우판 시민 단체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파의 주범으로 매도하고 국민의 지탄 대상으로 삼는 문재인 정권의 코로나정치가 극에 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정권은 종로구와 중구 전체를 집회금지구역으로 설정, 우파 궤멸을 위한 작전준비를 마친 상태"라며 "문 정권은 카퍼레이드도 9대 이상 행진을 금지하고 집회금지구역은 지나가지도 못하게 해 코로나19와 아무런 상관이 없는 차량시위까지 크게 압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간 광화문 집회에 앞장서 온 우파시민사회 지도자들이 이번 기자회견에서 10월 3일 광화문집회의 중단을 선언한다"며 "문 정권의 악행과 과오에 대한 분노를 표출시키더라도 정부가 쳐놓은 코로나의 덫에 걸리지 않아야 한다"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