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합의로 추경 통과…협치 지속되길 바란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국회가 전날 4차 추가경정예산안을 합의 처리를 한 것에 대해 “정부가 추석 전에 많은 국민에게 지원금을 드릴 수 있게 돼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브리핑에서 "7조8000억 원 대의 이번 추경안은 소상공인 희망자금 신설 및 돌봄 예산 등 한시가 급한 국민 위한 긴급민생종합대책이었다"며 "문 대통령은 위기가 불평등을 심화시키는 공식 깨겠다고 여러 차례 말한바 있다"고 설명했다.

국회가 합의를 통해 추경안을 통과시킨 것도 높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국회가 이번에 최단시기에 여야 합의로 추경을 통과시킨 것은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국회에서 협치가 지속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