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바닷가에서 어패류를 잡던 30대 남성이 실종돼 해경이 사흘째 수색을 이어가고 있다고 인천해양경찰서가 지난 21일 밝혔다. 사진은 수색하는 해경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인천 바닷가에서 어패류를 잡던 30대 남성이 실종돼 해경이 사흘째 수색을 이어가고 있다고 인천해양경찰서가 지난 21일 밝혔다. 사진은 수색하는 해경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군 당국은 23일 이틀 전 서해 최북단 연평도에서 단속 활동을 위해 어업지도선에 승선한 어업지도원이 실종됐다고 밝혔다.

특히 실종자가 북한 해역에서 발견된 정황이 포착돼 군 당국이 정밀 분석에 나섰다.

국방부는 이날 "지난 21일 오후 12시51분께 소연평도 남방 1.2마일(2km) 해상에서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선 선원 1명이 실종되었다는 신고가 해양경찰에 접수됐다"고 전했다.

이어 "(실종 다음 날인) 22일 오후 실종자가 북한 해역에서 발견된 정황이 포착되어 정밀분석 중"이라며 "관계당국은 실종 경위, 경로 조사와 함께 북측에 관련 사실을 확인하는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실종된 A(47)씨는 목포 소재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해양수산서기로, 실종 직전까지 어업지도 업무를 수행 중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실종 당일 오전 11시 30분께 점심시간에 A씨가 보이지 않아 동승한 선원들이 어업지도선 자체 선내와 인근 해상을 수색하였으나, 선상에서 신발만 발견되고 실종자는 발견하지 못해 해양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