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포럼 강연 나선 안철수
"현 정부에 대한 국민적 불만 끓고 있어"
"제1야당 보수 진영 아닌 대한민국 자산 돼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대한민국의 미래와 야권의 혁신과제’를 주제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대한민국의 미래와 야권의 혁신과제’를 주제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사진)가 "지금 야권에 절호의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안철수 대표는 23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강연에 참석해 "우리가 어렵지만 변화 노력을 한다면 야권에 절호의 찬스가 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미래혁신포럼은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주도하는 포럼이다. 특강 자리에는 주호영 원내대표, 권성동·홍문표·박성중·강기윤·김기현 의원 등 국민의힘 인사들도 대거 참석했다.

안철수 대표는 "지금 이 상태라면 정권교체는 물론이고 내년 서울시장 승리도 힘들다고 본다"며 "지금 집권 세력은 정말로 강고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렇게 힘을 가진 집권 세력이 있었는지 모르겠다. 강고한 정치 진용에 어용 지식인, 어용 시민단체에 또 어용 언론, 강고한 팬덤까지 뭉쳐있다"며 "모든 지방자치단체마다 지자체장을 정부여당이 독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반면 야권은 더 비호감이라 대안으로 다뤄지지 않는다. 이는 여론조사에도 나타난다"며 "메신저에 대한 신뢰도 없다. 굉장히 힘든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오랜 기간 누적된 이미지 때문이다. 야당인데 기득권 이미지가 있다"며 "탄핵 이후 유능한 경제세력 이미지도 사라졌다. 도덕성과 국정운영 능력 면에서 부적격이라는 것이 대중들의 민심"이라고 비판했다.

안철수 대표는 "사실과 상관없이 이 같은 인식이 잡혀있다. 개개인의 능력은 있지만 다 흩어져 있는 이미지가 있다"며 "집권 의지도 보이지 않는다. 대안 정당 이미지를 구축하는 데 실패한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현재 상황을 두곤 "결과적으로는 더불어민주당과 제1야당 대립 구도가 민주세력과 적폐세력, 서민과 기득권, 호감과 비호감으로 인식돼 있다"며 "고약한 프레임에 야권이 갇혀 있다"고 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대한민국의 미래와 야권의 혁신과제’를 주제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대한민국의 미래와 야권의 혁신과제’를 주제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대표는 "이러한 상황이지만 현 정부의 독선과 위선, 무능 그리고 국민 분열까지 이런 것들이 계속 쌓이고 있다"며 "국민 분노가 끌어 올라서 폭발할 지점 다가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야권이 준비돼 있지 않으면 기회가 될 수 없다. 준비와 기회가 만나면 사람들은 속도 모르고 운이 좋다고 부른다"며 "국민적인 비등점 기회가 오고 있지만 준비가 필요하다. 우리가 무엇을 하겠다는 가치지향 준비를 해야한다. 국민 분노 비등점과 만나는 순간 정권교체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제1야당은 보수의 자산이 아닌 대한민국 전체의 자산이 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이미 정부여당은 자기 진영의 역할에만 관심 있다"며 "야권도 우리 진영의 자산이 되기 위해 노력하면 100전 100패"라고 지적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