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총리실 관계자는 "정세균 총리가 코로나19 음성 통보를 받았다"면서 "밀접접촉자도 아니기 때문에 활동을 정상적으로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이날 오전 총리실 직원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자 추석 방역현장 점검 일정을 취소하고 종로구 보건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은 뒤 공관에서 검사 결과를 기다렸다.

정세균 총리는 지난주 A씨를 접촉한 일이 없어 밀접접촉자가 아니다. 그러나 예방 차원에서 선제적으로 검사를 받았다. 음성 판정이 나온 만큼 활동에 문제가 없다는 게 총리실의 설명이다.

정세균 총리는 이날 총리 공관에서 예정됐던 국민의힘과의 만찬을 취소하고 추경안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에도 불출석하기로 했다. 다만 이날 별세한 동생의 빈소는 찾을 가능성은 있다.

이번에 확진된 총리실 직원은 정세균 총리의 측근이다. 지난 7일 접촉한 사람이 확진됐다는 소식을 듣고 전날 검체 검사를 받아 이날 오전 확진 통보를 받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