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내 우려엔 "정확히 파악하고 하는 얘긴지 모르겠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2일 오전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나기 위해 국회 비대위원장실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2일 오전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나기 위해 국회 비대위원장실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국회에서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만나 '경제3법'에 대해 걱정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국회를 찾은 박 회장은 김 위원장에게 상법·공정거래법·금융그룹감독법 개정안 등 경제3법에 대한 우려를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면담 후 취재진과 만나 "박 회장의 경제인 나름의 우려를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적절히 심의하는 과정에서 (재계의 우려를) 잘 반영할 테니 너무 걱정하지 말라고 했다"고 밝혔다.

그는 "나는 박근혜 대통령 후보 시절 경제민주화 관련해 공약을 만든 사람"이라며 "그때는 지금 법안보다 더 강한 공약을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각자의 판단은 다를 수밖에 없다. 어느 정도 접점을 찾으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경제3법에 대한 당내 반대 여론에 대해서는 "그 문제를 정확히 파악하고 얘기하는 것인지 일반적으로 밖에서 듣는 얘기를 반영하는 것인지 사실 잘 모르겠다"고 평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