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비 2만원 지급보다는 전 국민 독감예방접종, 중고생 돌봄지원 등 해야"
사진=뉴스1

사진=뉴스1

국민의힘이 "빚을 내서라도 꼭 긴요한 곳이 더 있다면, 바로 전국민 독감 예방접종과 중고생 돌봄 지원 예산일 것"이라고 밝혔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20일 논평을 내고 "기온이 조금 더 떨어져 독감이 유행하기 시작하여 코로나19와 뒤섞이면 코로나19 방역에 굉장히 큰 혼란이 올 수 있다"면서 "국민들의 건강, 생명, 안전을 지키기 위하여 전국민 모두에게 무료로 독감 예방 접종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이렇게 말했다.

배 대변인은 또 "현 정부는 4차 추경에서 미취학 아동과 초등학생에 대해서만 1인당 20만원의 돌봄 지원비를 지급한다"며 "코로나 19로 인한 돌봄 부담은 미취학 아동과 초등학생뿐만 아니라 모든 학부모에게 커졌다. 특히 충남 예산의 한 중학생이 생활에 어려움을 겪다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한 사건이 있을 정도로 중고등학생들까지도 돌봄과 지원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84만 명의 모든 중고생까지 돌봄비를 초등학생같이 지원해도 약 5,700억 원이 있으면 된다"며 "국민 60%가량이 잘못한 일이라고 한 만13세 이상 통신비 할인 9,300억 원 보다 3,600억 원이나 적은 돈으로도 모든 학부모에게 지원할 수 있다"고 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