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도 킹메이커 행보 속도…물밑 대권 레이스 점화 주목

보수 잠룡들이 여의도로 속속 모여들고 있다.

대권 레이스를 앞둔 물밑 행보도 본격화할 전망이다.

'대선 전초전'으로 여겨지는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선을 앞두고 암중모색의 시기를 마무리하고 정치적 기지개를 켜는 모습이다.

유승민 전 의원은 국회의사당 맞은 편 태흥빌딩에 새로 둥지를 틀었다.

바른정당이 당사로 사용한 인연이 있는 곳이다.

지난 10일께 계약한 50여평 규모 사무실은 인테리어 공사를 거쳐 내달 중하순께 개소 예정이라고 유 전 의원 측은 20일 연합뉴스에 전했다.
보수 잠룡들 기지개…원희룡 세력화 속 유승민 복귀 채비

실용·개혁보수 이미지에 부합하는 '컴백 이벤트'도 함께 모색 중이다.

집필 막바지인 경제·복지 관련 저서를 활용한 북콘서트 형식 등이 주로 거론된다.

유 전 의원은 20대 국회 임기 종료 후 두문불출하며 집필에 몰두해왔다.

일찌감치 대권 도전 의사를 밝히고도 잠행이 길어지자 '포기설' '와병설'도 나돌았다.

이에 대해 유 전 의원 측은 "병중인 친지가 있어서 시간을 할애하고 있지만, 본인의 대권 의지나 신상에는 변화가 없다"며 "추석 이후 모습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보수 잠룡들 기지개…원희룡 세력화 속 유승민 복귀 채비

원희룡 제주도지사도 여의도로 바짝 다가서고 있다.

정치권에 따르면 최근 국회 인근에 자리한 싱크탱크인 코리아비전포럼을 중심으로 원 지사 지지세력의 움직임이 두드러진다.

이 포럼의 사무실은 국민의힘 당사가 새로 입주하는 남중빌딩과도 인접해있다.

원 지사의 최측근인 이기재 전 서울본부장이 공동대표를 맡고 있으며, 이태용 전 황교안 국무총리실 민정실장, 경윤호 전 제주도지사 정무특보 등이 활동 중이다.
보수 잠룡들 기지개…원희룡 세력화 속 유승민 복귀 채비

김무성 전 의원의 '킹메이커' 행보도 속도를 내고 있다.

김 전 의원이 주축이 된 야권 내 최대 모임인 '더 좋은 세상으로'(마포포럼)는 21일 오후 정기세미나를 연다.

이번에는 김대중 전 조선일보 고문이 연사다.

포럼은 최근 격주로 세미나 빈도를 늘리고 다양한 연사들을 접촉 중이다.

김 전 의원은 통화에서 "10월부터는 소위 '대권 주자'들이 본격 참여하는 세미나가 되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밝혀 '1호 손님'이 누가 될지 주목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