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11월 '대면' 정상회의 원해"
강경화 장관이 베트남 방문성과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강경화 장관이 베트남 방문성과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우리나라 기업인 등이 베트남에 입국할 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해 14일간 격리되는 조치가 조만간 완화될 전망이다.

1박 2일 일정으로 베트남을 방문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8일 하노이 특파원단 간담회에서 "베트남의 국경 봉쇄로 우리 기업인 등이 입국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도 공관 등의 노력으로 외국인 가운데 가장 많은 1만1500명 가량 입국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14일간의 격리를 완화해 편하게 입국하는 것을 실무차원에서 협의해왔고, 이번 방문에서도 심도 있게 논의했다"면서 "조만간 합의가 이뤄져 실행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과 베트남 간 정기 여객기 운항 재개에 대해서는 "인천∼하노이, 인천∼호찌민 구간 주 2회 운항은 합의했지만, 구체적인 재개 일정은 추가 협의가 필요하다"며 "입국 간소화 이전에도 필요하면 적극 협조하겠다는 답을 들었다"고 설명했다.

베트남 당국은 이 2개 노선을 통해 주 1300명까지 입국을 허용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 장관은 "베트남 정부가 공공 의료기기 입찰기준에서 한국을 참고국가에서 뺐는데 '곧바로 조치하겠다'는 응우옌 쑤언 푹 총리의 답변을 들었다"고도 말했다.

양국 간 사회보장협정 협의는 이번 방문에서 큰 진전을 거둬 곧 타결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강 장관은 양국 정상 간 2022년 양국 수교 30주년을 맞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격상할 필요가 있다는 공감대가 있다고도 설명했다.

아울러 "보건 분야 협력 등 신남방정책 업그레이드를 위해 청와대에서 구체적인 논의를 많이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대면이 아니라 화상으로라도 11월 정상회의 때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와 관련해 베트남은 11월 정상급 회의를 대면으로 진행하려는 의지가 강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