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 다주택 보유
지난 16일 국회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한 김홍걸의원. 사진=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지난 16일 국회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한 김홍걸의원. 사진=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더불어민주당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삼남 김홍걸 의원을 제명하기로 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18일 국회 브리핑에서 이같은 최고위 결과를 전했다.

김홍걸 의원은 총선 재산 신고 당시, 아파트 분양권을 누락시키고 4주택을 3주택으로 축소 신고한 것이 뒤늦게 드러나 부동산 투기와 재산신고 누락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에 신설된 윤리감찰단이 김 의원에 대한 조사를 개시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당 윤리감찰단이 조사를 개시했지만 김 의원이 감찰 의무에 성실히 협조할 것으로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당의 정책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 부동산 다보유로 당의 품위를 훼손해 이낙연 대표가 10차 최고위를 긴급 소집해 제명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