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지역 피해 발생 여부 조사해야"
장철민 "환경부, 담뱃잎 찌꺼기 발암 위험성 알고도 유통 허용"

환경부가 담뱃잎 찌꺼기(연초박)의 암 유발 위험성을 알고도 1년 동안 유통을 허용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18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장철민(대전 동구) 의원이 한국환경공단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KT&G는 지난해 전국 비료 생산업체에 연초박 284.5t을 유통했다.

지역별로는 강원 210.7t, 경북 73.8t이다.

장철민 의원은 "환경부는 이미 2018년 조사를 통해 전북 익산 장점마을 주민 암 집단 발병 사건이 연초박 때문임을 확인하고도 유통을 계속 허용했다"고 주장했다.

장철민 "환경부, 담뱃잎 찌꺼기 발암 위험성 알고도 유통 허용"

장점마을에서는 2001년 비료공장이 들어선 이후 주민 99명 중 22명이 여러 암에 걸렸고, 이 중 14명이 숨졌다.

환경부는 지난해 11월에야 연초박을 유기질 비료로 만들기 위해 가열하는 과정에서 발암물질이 휘발돼 주민에게 영향을 끼쳤다며 역학 관련성을 인정하고 연초박 유통을 금지했다.

장 의원은 "연초박이 유통된 지역에서 장점마을 같은 피해가 발생하지 않았는지 반드시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