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아들 '안중근 의사' 빗댄 민주당 논평 논란
국민의힘 박민식 "얼굴이 두껍다…토 나온다"
박민식 전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박민식 전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을 '안중근 의사'에 빗대는 논평을 냈다가 사과한 가운데 박민식 전 새누리당(국민의 힘 전신) 의원(사진)은 "추미애 장관은 안중근 의사 어머니인가"라고 꼬집었다.

박민식 의원은 지난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미애 장관 아들) 서모 씨가 안중근?"이라며 "아무리 얼굴이 두껍다 해도 진짜 토 나온다"고 지적했다.

앞서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같은 날 군 복무 기간 '황제 휴가' 의혹에 휩싸인 추미애 장관의 아들을 안중근 의사에 빗대는 논평을 낸 바 있다.

그는 논평에서 추미애 장관 아들에 대해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위국헌신 군인본분·爲國獻身 軍人本分)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한 것"이라고 말했다가 야당 등으로부터 거센 비난을 받았다.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논란이 확산하자 유감을 표명했다. 그는 언론에 보낸 문자에서 "오늘 대변인 논평에서 적절하지 않은 인용으로 물의를 일으켜 깊이 유감을 표한다"며 "앞으로 좀 더 신중한 모습으로 논평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논란이 된 부분을 삭제한 뒤 논평을 다시 냈다.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