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에서 할 말 하는 당당한 의원될 것"
권성동 의원 [사진=연합뉴스]

권성동 의원 [사진=연합뉴스]

21대 총선을 앞두고 탈당한 이후 5개월여 만에 국민의힘으로 복당한 권성동 의원은 17일 "중진 의원으로서 정부·여당이 잘못하는 것을 바로잡겠다"고 말했다.

권성동 의원은 이날 복당이 결정된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저의 복당을 의결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권성동 의원은 "이번 총선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하면서 당선되면 복당해 강릉(권 의원의 지역구)을 발전시키고 대한민국을 바로세우겠다고 수 차례 약속드렸다"고 했다.

이어 "오늘 복당 결정으로 강릉 시민과의 약속을 지키게 된 것이 가장 기쁘다"며 "중앙에서 할 말을 하는 당당한 국회의원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는 회의를 열고 권성동 의원의 복당 신청안을 가결했다. 총선 공천에 반발해 탈당한 '무소속 4인방' 중 처음이다.

권성동 의원처럼 공천에 반발해 탈당했던 '무소속 4인방 ' 중 홍준표, 김태호, 윤상현 의원 등은 아직 복당하지 못한 상태다.

이중 홍준표, 김태호 의원은 이미 복당 의지를 밝힌 바 있다. 다만 홍준표 의원에 대해서는 찬성 의견에 '복당을 허용할 경우 탈당도 불사하겠다'는 일부 초선 의원들의 거부감이 맞서는 상황이다.

윤상현 의원은 "보수 재건에 일조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도 복당에는 별다른 의지를 보이지 않는 모습이다.

비대위는 또 이날 이은재 전 의원 복당안도 검토했으나 결론을 내지 않고 보류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