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일본 총리로 선출된 스가 요시히데 자민당 총재에게 축하의 메시지를 보냈다.

외교부는 16일 대변인 논평을 통해 "우리 정부는 스가 요시히데 자민당 총재가 일본의 제99대 내각총리대신으로 선출되고 신내각이 출범한 것을 축하한다"며 "스가 신임 총리 및 새 내각과도 적극 협력해 과거사 문제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경제·문화·인적 교류 등 제 분야에서 미래지향적이고 호혜적으로 실질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도 이날 스가 총리에게 서한을 보내 취임을 축하하면서 "기본적 가치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할 뿐 아니라 지리적·문화적으로 가장 가까운 친구인 일본 정부와 언제든지 마주앉아 대화하고 소통할 준비가 돼 있다. 일본 측의 적극적 호응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임락근 기자 rkl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