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김병욱의 소신…"국감에 기업인 안 부를 것"

국회 정무위원회 여당 간사인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이 16일 “올해 국정감사에서 증인을 신청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의원들의 기업 증인 신청이 잇따를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나온 소신 발언이어서 주목된다.

김 의원은 한국경제신문과의 통화에서 “올해 국감은 코로나 국난 극복과 경제 살리기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며 “정책 위주로 국감이 이뤄지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국감은 다음달 7일 시작된다. 그는 이어 “정부가 아니라 민간 영역에 종사하는 분들을 증인으로 부르는 것에 대한 평가가 갈리는 부분이 있다”며 무분별하게 기업인 출석을 요구하는 관행에도 비판적인 시각을 나타냈다. 앞서 김 의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올해 국정감사는 정책 위주의 감사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이날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개인적으로 국난 극복 경제 살리기 차원에서 기관 질의가 아닌 일반 질의를 신청하지 않겠다는 개인 의사를 표시한 것”이라며 “당에서 합의한 것은 아니다”고 했다.

국회 안팎에서는 다음달 7일부터 26일까지 열리는 올해 국정감사를 앞두고 기업인 대상 증인 출석 요구가 빗발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