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회 정무위원회 여당 간사인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올해 국정감사에서 증인을 신청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다음달 7일부터 예정된 21대 첫 국정감사에서 대규모 기업인 증인 신청이 예상되는 가운데 나온 소신 발언으로 평가된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올해 국정 감사는 정책 위주의 감사가 되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한 국난 극복과 경제살리기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이라며 "많은 분들께서 관심을 갖고 있는 사회적 이슈에 대해서는 꼼꼼하게 살펴 평가하고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경기 분당을이 지역구인 김 의원은 20대 총선에서 처음 국회에 입성했다. 쌍용그룹, 한국증권업협회 등에서 근무한 김 의원은 여당 내에서는 자본시장에 대한 이해가 깊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 의원은 이날 한국경제신문과의 통화에서 "올해 국감에서는 코로나 국난 극복과 경제 살리기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며 "정책 위주로 국감이 이뤄지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아닌 민간 영역에 종사하는 분들을 증인으로 부르는 것에 평가가 갈리는 부분도 있다"며 무분별하게 기업인 출석을 요구하는 관행에 대해서도 비판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김 의원은 이날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개인적으로 국난극복 경제 살리기 차원에서 기관 질의가 아닌 일반 질의를 신청하지 않겠다는 개인의 의사를 표시한 것"이라며 "당에서 합의한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국회 안팎에서는 다음 달 7일부터 26일까지 열리는 올해 국정감사를 앞두고 기업인 대상 증인 출석 요구가 빗발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특히 거대 여당이 된 민주당 의원들은 정부를 대상으로 각을 세우기 어렵기 때문에 '기업인 불러내기'에 적극적일 것이란 예상이다.

김 의원이 소속된 정무위는 공정거래위원회를 담당하는 상임위다. 이 때문에 거의 모든 기업의 이해관계가 맞물려 있다. 김 의원은 여당 내 일부 정무위원에게 증인 명단을 합리적으로 신청해 달라고 요구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정무위 안팎에서는 라임 펀드 사태를 추궁하기 위한 NH투자증권, 플랫폼 근로자 이슈가 있는 쿠팡 등이 증인 신청 대상 기업에 포함될 것이란 관측이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