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신규 재산등록 175명 조사

국민의힘 전봉민 48억→914억
한무경 288억·이상직 172억↑
부동산 1억원 이상 증가 60명

"해명 납득 안되면 검찰 고발"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관계자들이 14일 서울 동숭동 경실련 사무실에서 21대 국회 초선 의원들의 재산 신고 내역 재검증을 촉구하는 손팻말을 들고 있다.    뉴스1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관계자들이 14일 서울 동숭동 경실련 사무실에서 21대 국회 초선 의원들의 재산 신고 내역 재검증을 촉구하는 손팻말을 들고 있다. 뉴스1

초선 의원 등 21대 국회 신규 재산등록 의원들의 신고 재산이 후보 때 등록한 재산보다 1인당 평균 10억원이 늘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14일 온라인 기자회견을 통해 이 같은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경실련에 따르면 21대 국회 신규 재산등록 175명 의원들의 1인당 평균 신고 재산은 총선 전 18억1000만원에서 당선 후 28억1000만원으로 늘었다. 부동산 재산은 총선 전 12억4000만원이었던 것이 당선 후 13억3000만원이 됐다. 신규 재산등록 의원은 초선 의원과 20대 국회에서 낙선했다 21대 국회에 다시 들어온 다선 의원 등이 포함된다.

경실련은 지난 4월 총선 전 각 당 후보들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한 재산신고 내용과 당선 후 이들이 국회사무처에 신고한 재산을 분석 자료로 활용했다. 후보자 재산 자료는 지난해 12월 31일 보유 기준으로 작성됐고, 당선 후 신고 재산은 올 5월 30일을 기준으로 했다. 경실련은 부동산 재산 분석에서 임차권을 제외한 보유 부동산을 기준으로 분석했다.

재산이 가장 많이 늘어난 의원은 전봉민 국민의힘 의원이었다. 전 의원은 후보 당시 48억원의 재산을 신고했지만 당선 후 914억원을 신고했다. 5개월 새 866억원이 늘어난 셈이다. 전 의원이 보유한 비상장주식 이진주택 1만 주와 동수토건 5만8300주 등이 액면가가 아니라 평가액 기준으로 등록된 영향이 컸던 것으로 풀이된다. 한무경 국민의힘 의원은 288억원,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72억원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의원들의 부동산 재산도 크게 늘었다. 당선 전후로 부동산 재산이 1억원 이상 증가한 의원은 175명 중 60명에 달했다. 이 중 상위 12명은 부동산 재산이 1인당 평균 8억원가량 늘었다.

경실련은 검찰 고발 등 강력한 조치를 예고했다. 윤순철 경실련 사무총장은 “재산이 크게 늘어난 의원들에게 해명을 요청하겠다”며 “객관적 자료로 입증하지 못하거나 해명이 납득되지 않는다면 검찰에 고발해 강력하게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정치권에서는 당선 전후 재산 금액만을 놓고 비교한 경실련의 조사 방법에 불만을 표하는 목소리가 작지 않다. 한 신규 등록 대상 의원은 “총선 전에는 비상장 주식을 액면가로 신고했지만 이번에는 평가금액 기준으로 등록했는데, 규정이 달라 그런 것”이라며 “지역 선거관리위원회 기준과 국회 사무처의 재산 공개 기준이 다르기 때문에 경실련 분석처럼 두 수치를 단순 비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