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12일 레임덕을 예고하고, 이치대란(以治待亂)으로 극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12일 레임덕을 예고하고, 이치대란(以治待亂)으로 극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사진)이 문재인 정권에서의 '천하대란'을 예고하고 보수 단합을 촉구했다.

홍준표 의원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외교, 대북 어느 하나도 수습하기 어려운 레임덕 대혼란이 온다"고 말했다.

그는 "대란대치(大亂大治)라는 말은 본래 청나라 옹정제의 통치 전략인데 모택동이 이를 차용해 문화대혁명을 일으키고 중국을 대혼란으로 끌고 갔던 통치술"이라면서 "나는 대란대치를 크게 혼란을 일으켜 크게 다스린다고 읽지 않고 '크게 혼란 할때는 크게 다스린다'는 뜻으로 읽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요즘 문 정권이 자행하는 것을 보니 대란대치 보다는 이치대란(以治待亂)이라는 말이 오히려 현 시국에 더 적합한 방책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이는손자병법에 나온 말로 '아군을 철저히 정비한 후에 상대방의 혼란을 다스린다'는 뜻이다. 하나된 군대는 비록 수는 열세라도 단합된 힘으로 상대방을 물리칠 수가 있다는 주장이다.

그러면서 홍준표 의원은 "곧 천하대란이 온다.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외교, 대북 어느 하나도 수습하기 어려운 레임덕 대혼란을 이치대란(以治待亂)으로 극복해야 할 때가 온다"면서 레임덕에 대비한 보수 진영의 단합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