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부사장 출신인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주호영 원내대표 연설과 관련해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뉴스1

네이버 부사장 출신인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주호영 원내대표 연설과 관련해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뉴스1

8일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포털사이트 외압을 가했다는 논란이 일자 정의당이 비판 대열에 가세했다.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공적 권력의 엄중함을 잊은 행태에 개탄스러울 뿐"이라며 "포털서비스 업체 사장단이었던 인물이 직접 뉴스 편집 방향에 개입하려고 연락을 넣은 것은 자신의 이익을 관철시키기 위해 심각한 외압을 가하는 행위와 다를 바 없다"고 비판했다.

조 대변인은 "현재 윤영찬 의원은 포털 관련 규제를 다루는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위원"이라며 "포털사이트 뉴스 편집을 통해 집권 여당이 여론 형성에 영향을 미친다는 의구심을 기정사실화 한 것에 유감을 표한다"고 강조했다.

조 대변인은 윤 의원이 이날 과방위 전체회의에서 한 해명 내용도 문제 삼았다. 그는 "본인의 말 한마디가 '갑질'임을 정녕 모르는 건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 무책임할 뿐"이라며 "편집권을 위축시키고 언론의 자율성을 훼손할 수도 있다는 문제의식조차 윤 의원이 느끼지 못한 것이라면 이는 더더욱 충격"이라고 맹공했다. 그는 윤 의원과 민주당이 윤 의원의 포털사이트 외압 문자에 즉각 규명하고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앞서 윤 의원은 이날 본회의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 중 관련 기사가 포털사이트 다음의 메인 화면에 걸리자 "카카오 너무한다. (국회 의원실로) 들어오라 하라"는 내용의 메시지를 작성하다 언론에 포착됐다. 이를 놓고 '여당의 포털 외압' 논란이 일자 윤 의원은 "전날 우리 당(민주당) 이낙연 대표도 연설했는데, 기사가 메인에 바로 반영 안 돼 의아해하고 있던 차에 주 원내대표 연설은 짧은 시간에 (포털 메인에) 전문이 올라와 알아보라고 한 것"이라며 "여야 대표 연설 반영이 차이가 나는데 형평성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고 해명했다.

국민의힘 과방위원들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윤 의원에 대한 과방위원 사·보임 조치를 요구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