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그간 '재난지원금 전 국민 지급'을 주장해왔던 이재명 경기지사(사진)는 7일 더불어민주당과 정부의 '재난지원금 선별 지급' 결정에 대해 "이미 정해진 정책이 무리 없이 집행되도록 적극 지원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MBC 라디오 '표창원의 뉴스 하이킥'에 출연해 "일단 정책이 결정되면 내가 반정부투쟁을 하는 것도 아니고, 그런 것(전 국민 지급)을 요구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도 더불어민주당 당원, 정부의 일원으로서 당연히 문재인 정부, 민주당 정권이 성공하도록 하는 것이 제 역할"이라며 "당과 정부가 잘되도록 의견을 열심히 냈던 것"이라고 했다.

이 지사는 앞서 자신이 문재인 정부를 향한 거센 비판을 동원해 선별 지급의 부작용을 거론한 것을 놓고 '대권주자로서 차별화를 위한 것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 것에 대해선 "이상한 소리"라고 일축했다.

이 지사는 "우리는 김대중 전 대통령,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탑처럼 쌓은 민주진영의 성과 위에 또 다른 정부를 만드는 것이다. 그런 성과를 무시하고 허허벌판에서 뭐 하려고 1층부터 다시 시작하겠느냐"며 "그런 지적이야말로 갈라치기, 분열 책동"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문재인 정부나 민주당 정권의 성공이 국가와 국민에 바람직하기에 총력을 다하는 것이다. 훼방 놓을 생각이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 지사는 다음 달 3일 개천절에 일부 보수단체가 대규모 집회를 다시 추진하는 것과 관련 "이분들이 사람이 맞나 싶을 정도"라며 "국가에 대한 충성심, 국민에 대한 애정, 연대 의식, 이웃에 대한 사랑이 완전히 결여된 것 아닌가 싶다"고 했다.

법원이 8·15 광화문 집회를 허용한 것과 관련해선 "당시의 법원 판단이 잘못됐던 것 같다"며 "이번에는 국민의 법 감정에 맞게 판단하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이 지사는 법정 최고 이자율을 10%로 낮춰야 한다고도 재차 강조했다. 이 지사는 "현행 최고 이자율인 24%는 개인 대 개인의 수탈이기 때문에 낮춰야 한다"며 "불법 사채시장도 없애 이자제한법 이상의 이율로 돈을 빌려준 것은 받지 못하도록 하면 해결된다"고 부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