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아들, 군 복무 중 '황제 휴가' 논란
김종인 "지난해 '조국 사태' 데자뷔로 느껴져"
정청래 "전두환 찬스로 이 당 저 당 떠돌고 있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출석, 국무위원석에 앉아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출석, 국무위원석에 앉아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사진) 아들의 '황제 휴가' 논란과 관련해 '엄마 찬스'라고 비판한 가운데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김종인 위원장을 향해 "'전두환 찬스'를 이용해 이 당 저 당 떠돌고 있다"고 응수했다.
국민의힘 김종인(가운데)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국민의힘 김종인(가운데)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김종인 "추미애 아들 논란, '조국 사태'급 '엄마 찬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추미애 장관을 향해 "그대로 두는 것 자체가 법치 모독이자 법치 파괴"라며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추미애 장관의 아들 군 휴가 논란은 엄마 찬스"라며 "특혜성 황제 군 복무를 지켜보는 국민은 작년 가을 '조국 사태' 때 교육의 공정성을 무너뜨린 '아빠 찬스' 데자뷔라 느낀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번 사안은 부모의 잘못된 자식 사랑 정도로 치부하고 넘어갈 수는 없는 것 같다"며 "당시 집권여당 대표가 권력을 동원해 헌법에 규정된 국방의 의무를 해치고 공정의 가치를 짓밟는 반헌법적 반사회적 범죄를 저지른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우리 청년들이 바라는 건 사병 월급 몇 푼 더 받는 게 아니다"며 "국방의 의무 앞에 모두가 공정해야 한다는 상식이 통하는 사회를 바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미애 장관 아들 관련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동부지검을 향해선 "고의성 짙은 지연 수사, 보좌관 통화 조서 누락, 담당 검사들의 보은성 영전 인사 등 법무부 장관의 불법과 비리를 감추기 위해 왜곡된 검찰개혁의 민낯이 고스란히 드러나고 있다"고 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검찰총장은 즉각 특임검사를 임명해 중립적이고 객관적 수사를 실시해야 한다"며 "수사가 미진할 경우 특검 추진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7월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 문화콘텐츠포럼 창립총회에서 박수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7월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 문화콘텐츠포럼 창립총회에서 박수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청래 "'전두환 찬스' 쓴 김종인, 부끄러운 줄 알라"
이 같은 김종인 위원장의 지적에 정청래 의원은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두환 찬스, 님부터 즉각 사퇴하시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맞받아쳤다.

정청래 의원은 김종인 위원장을 향해 "전두환의 국보위에 참여한 분이 광주 5·18 묘지에 가서 무릎을 꿇었지 않은가"라며 "무릎을 꿇으면 면죄부가 주어지는가. 오래전의 일이라 괜찮은 것인가"라고 했다.

이어 "제가 보기에는 님께서는 전두환 찬스를 이용해 이 당 저 당 떠돌아다니고 있는 것 아닌가"며 "님께서는 민주주의의적인 독재 찬스 이용자"라고 덧붙였다.

그는 "한국 현대사에서 제일 악랄한 행위가 친일 부역자와 독재 부역자"라며 "님께서는 최소한 독재권력에 빌붙은 과오가 있다. 부끄러운 줄 아시라"라고 했다.

그는 또 "말은 누구나 할 수 있다. 그러나 누가 하느냐에 따라 큰 울림이 되기도 하고 웃음거리가 되기도 한다"며 "적어도 님께서 찬스 얘기는 안 하시는 게 좋을 듯하다"고 전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