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진 파업 처음부터 옳다고 보고 적극 지지"
"여론 눈치보는 야당 손잡지 않고 폭주 막아내"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5일 의료업계가 문 정권 출범 후 좌파정권 패악 최초로 굴복시켰다고 주장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5일 의료업계가 문 정권 출범 후 좌파정권 패악 최초로 굴복시켰다고 주장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사진)이 문재인 정권 출범 후 좌파정권의 패악을 최초로 굴복시킨 것은 야당이 아니라 '의료진'이라고 추켜세웠다.

홍준표 의원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나는 여론의 역풍에도 불구하고 의료진 파업을 처음부터 옳다고 보고 적극 지지했던 사람"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의협 회장단의 정부여당과의 합의를 파기하고 다시 거리에 나가야 한다는 주장도 일리가 있지만 지금은 의료계가 하나로 뭉칠때라고 본다"면서 "일단 합의된 안이 지켜지지 않을때 대대적으로 대정부 투쟁을 해도 늦지 않다"고 주장했다.

또 "한번에 모든 것을 다 얻을 수도 없고, 상대방을 완벽하게 굴복 시킬 수도 없는 것이 세상사"라면서 "문 정권 출범 후 좌파정권의 패악을 최초로 굴복시킨 것은 야당이 아닌 바로 여러분들"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모두 하나로 뭉쳐 의료개악을 저지하자. 계속 여러분들을 지지하겠다"고 덧붙였다.

홍준표 의원은 전날에도 페이스북을 통해 의료업계 지지의사를 밝혔다.

그는 "이번 의료계 파동에 빛난 것은 최대집 의협 회장을 비롯한 의협 지도부의 지도력"이라면서 "망설이는 의료계를 하나로 뭉치게 하고 문 정권의 폭정, 폭주에 감연히 맞선 그들의 강단과 용기는 참으로 대단했다"고 말했다.

또 "여론의 논치나 보는 야당과 손잡지 않고, 오로지 내부의 단합된 힘만으로 문 정권의 폭주를 막아낸 것은 참으로 대단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