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식 "文 간호사 격려가 편가르기라는 건 수만개 댓글이 입증"

미래통합당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글을 못읽는 난독증이냐"고 일갈했다.

김 교수는 3일 SNS에 "대통령이 고생하는 간호사 격려하고 감사하고 위로하는 걸 누가 잘못이라 하느냐"며 "명분은 간호사 격려지만 실제로는 파업중인 의사와 현장지키는 간호사를 이간질하기 때문에 욕먹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격려가 아니라 편가르기라는 건 대통령 페북에 달린 수만개의 댓글이 입증한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두가지 이유에서 대통령의 글은 잘못된 것"이라고 진단했다. 첫째로는 하필 의사파업 시기라는 점을 꼽았다. 김 교수는 "정 의원 말대로 대통령의 간호사 격려가 순수한 의도였다면, 이미 오래전에, 의사파업 이전에 감사하거나 의사파업이 정리된 이후 감사 표시를 했어야 한다"며 "이미 대통령이 '전시에 전장 이탈행위'라고 수차례 의사파업을 강력 비난한 상황에서, 갑자기 간호사를 격려하면 누가봐도 의사는 나쁘고 간호사는 훌륭하다는 편가르기가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둘째는 간호사가 '파업하는 의사들의 짐을 떠맡아' 더 힘들고 어렵다고 언급한 점"이라고 말했다. 김 교수는 "정 의원 말대로 대통령이 순수한 의도로 간호사 격려하려면, 의사파업 때문에 간호사가 더 고생한다고 말할 필요가 없다"며 "실제 의사파업으로 간호사 업무가 과중하고 폭증하는 것도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순수하게 간호사를 격려하려면, 굳이 의사파업의 짐까지 맡아서 더 고생이라고 편을 가를 이유가 없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김 교수는 "초등학생이 읽어봐도 파업하는 의사 비난하고 대신 고생하는 간호사 격려하는 게 명백한데, 도대체 정의원은 글을 못읽는 난독증이거나 뜻을 모르는 오독증이냐"고 따져 물었다. 그는 "대통령은 정파의 우두머리여서는 안되고 국민을 통합해야 하는 국가지도자"라고 지적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