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정치적인 금도라는 게 있어야"
"국민의 힘에 탄핵당한 당명이 국민의힘이라니"
"내가 몸담았던 시민단체가 조롱당하고 있어"
2016년 당시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정청래 의원이 국회에서 총선 응원가 뮤직비디오를 촬영하며 밝게 웃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16년 당시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정청래 의원이 국회에서 총선 응원가 뮤직비디오를 촬영하며 밝게 웃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당명을 '국민의힘'으로 바꾸고 새출발 하는 가운데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시민단체 국민의힘 전 대표 신분으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게 서한 형태로 경고했다.

정청래 의원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힘 전 대표가 국민의힘 현 대표에게'라는 글을 올리며 "끝내 국민의힘인가"라고 전했다.

그는 "민주주의 국가에서 정당의 이름을 무엇으로 짓든 무슨 상관인가"며 "그러나 적어도 도덕적 양심이란 게 있고 정치적 금도라는 게 있다. 더군다나 국민의힘은 국민의 힘에 의해 탄핵당한 정당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그런 집단이 국민의힘이란 당명을 버젓이 달고서 영업을 하겠다니 기가 찰 노릇"이라며 "간판 갈이만 하고 주방장도 주인도 바뀐 게 없는 식당이 모든 것이 바뀐 것처럼 눈속임 영업을 하는 식당 주인보다 훨씬 비양심적이다. 얼굴도 참 두껍고 뻔뻔하다"고 덧붙였다.

정청래 의원은 "내가 몸담았던 자랑스러운 국민의힘의 이름이 더럽혀지고 조롱당하고 있다"며 여권 지지자들을 중심으로 나오고 있는 국민의힘 당명에 대한 조롱 내용들을 소개했다.
김수민 미래통합당 홍보본부장이 지난달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미래통합당의 새로운 당명 최종 후보안 선정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수민 미래통합당 홍보본부장이 지난달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미래통합당의 새로운 당명 최종 후보안 선정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다음은 정청래 의원 입장문
17년 전 내가 몸담았고 초대 공동대표까지 했던 생활 정치 네트워크 국민의힘. 언론개혁과 정치개혁을 목표로 참 열심히 함께 뛰었던 회원 동지들이 생각난다.

언론개혁의 깃발을 들고 천안 독립기념관에 전시되었던 조선일보 친일윤전기를 빼내는 성과도 있었다. 독립기념관 앞에 대형 크레인을 설치하고 조선일보 윤전기를 빼내는 운동에 동참했던 동지들.

정치개혁 운동의 일환으로 정치인 바로알기 운동을 했던 그 날의 기억들이 다시금 생생하게 밀려온다. 당시 부산 국민의힘 대표였던 동지를 만났다. "의원님, 우리 국민의힘 이름이 이렇게 더럽혀져도 되는 겁니까?" 미안해서 아무 말도 못 했다.

오늘 만난 그 동지는 그때 찍었던 활동사진들, 그때 입었던 유니폼들을 다시 한번 꺼내서 보고 있다고 했다. 당 이름을 짓기 전에 포털에 검색 한 번만이라도 했다면 감히 어떻게 "국민의힘"이란 이름을 쓸 수 있었겠냐?며 분개했다. 참 미안했다.

민주주의 국가에서 정당의 이름을 무엇으로 짓든 무슨 상관이랴? 그러나 적어도 도덕적 양심이란 게 있고 정치적 금도라는 게 있다. 더군다나 국민의힘은 국민의 힘에 의해 탄핵당한 정당 아닌가?

그런 집단이 국민의힘이란 당명을 버젓이 달고서 영업을 하겠다니 기가 찰 노릇이다. 간판 갈이만 하고 주방장도 주인도 바뀐 게 없는 식당이 모든 것이 바뀐 것처럼 눈속임 영업을 하는 식당 주인보다 훨씬 비양심적이다. 얼굴도 참 두껍고 뻔뻔하다.

내가 몸담았던 자랑스러운 국민의힘의 이름이 더럽혀지고 조롱당하고 있다. 참 마음이 아프다. 매일매일 새로운 조롱이 등장하고 있다.

국민의 짐, 국민의 적, 국민의 휨. 국민의 심....
그리고 오늘은 급기야 국민의 힝, 국민의 흠까지

앞으로 또 얼마나 새로운 조롱이 줄을 이을지 모르겠다. 국민의힘 전 공동대표로서 참 원망스럽다. 이 당 저 당 김종인 선생께서는 이런 나의 심정을 알려나 모르겠다. 전생에 무슨 악연이 있었길래 이렇게 좋지 않은 일이 계속 일어나는지 나도 모르겠다.

내가 몸담았던 국민의힘이 그래도 제1야당의 당명이 되었으면 가문의 영광이어야 할 텐데 전혀 그렇지 못하다. 오히려 가문의 수치가 돼 버렸다. 왜 상관도 없는 당신들로 인해 나와 나의 동지들이 괴로워해야 하는가?

국민의힘 전 대표로서
국민의힘 현 대표를 불꽃 같은 눈동자로 지켜보겠다.

국민의힘 전 대표로서
국민의힘 현 대표의 일거수 일투족을 체크하겠다.

국민의힘 전 대표로서
국민의힘 현 대표가 얼마나 이름을 더럽히는지
얼마나 조롱당할 일을 하는지 무관용으로 비판하겠다.

사족: 국민의힘 전 대표와 국민의힘 현 대표가
언젠가 조우하는 일이 있을 것이다. 그때 봅시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